2019년 6월 19일 수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금융/증권     펀드     부동산/세무     생활/경제     판례/분쟁조정     건강&Life     뷰티&Life     자동차&Life     여행&Life
홈으로 머니·라이프 자동차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르노삼성자동차, 2006 부산 국제 모터쇼 참가
[2006-04-26 13:59:00]
 

사진설명 : 처음으로 선보이는 SM7 프리미에르

2006년04월26일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장 마리 위르띠제)는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열리는 <2006 부산 국제 모터쇼>에 “동반자와 함께 하는 힘찬 도약 (A Great leap with Friends)”이라는 전시 컨셉으로 참가하여, 부산에 기반을 둔 자동차 회사로서 부산 시민과 함께 국제적인 기업으로 도약하는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SM7의 명품 가치를 한층 강화한 <SM7 프리미에르 (PREMIERE)>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을 비롯하여, <SM5>와 <SM3>, 그리고 SM7 프리미에르에 장착될 최첨단 실사 3차원 네비게이션 시스템인 <INS-700> 시뮬레이터, 젊은 세대의 개성을 강조한 <SM3 드레스업카>와 우수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SM7 절개차> 등을 전시한다. 아울러, 작년 F1 그랑프리에서 우승한 <르노 F1 머신>도 전시하여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 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는 전시관 전면부에 7.5m 높이의 LEC 타워 2개를 설치하여, 자동차와 고객, 즉,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 시민들이 나란히 승화되는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9m 너비의 와이드 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전시관을 5개의 존(Zone)으로 구성하여 주제별로 차별화시킴으로써, 품위 있고 최고를 지향하는 르노삼성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전시관 곳곳에 연출했다.

<SM7 프리미에르>
먼저, 오는 5월 2일, 소비자에게 첫 선을 보일 <SM7 프리미에르>가 이번 모터쇼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된다.

<SM7 프리미에르>는 12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된 NEO VQ엔진의 강력한 주행 성능을 계승하였을 뿐만 아니라, 최첨단 3차원 네비게이션인 <INS-700>을 적용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한다.

아울러, <7인치 뒷 좌석 전용 모니터>와 <뒷 좌석 파워시트> 및 <SM7 프리미에르 전용 블랙 인테리어>를 채용함으로써, 탑승자의 편의를 도모함과 동시에 한국 대형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SM5>
한편, 1998년 출시 이후, 세련된 인테리어와 품질에 대한 우수성을 바탕으로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SM5>도 이번 모터쇼 기간 동안 국내 중형차 시장의 스테디 셀러로서의 면모를 관람객들로부터 다시 한 번 검증 받을 예정이다.

<SM5>는 지난해 건교부의 안전도평가에서 별 5개를 획득함으로써 고객의 품격뿐만 아니라 안전까지도 세심하게 배려해야 한다는 르노삼성의 철학을 반영한다.

<SM3> & <SM3 드레스업카>
또한, 국내에서 폭발적인 판매 신장세를 기록하는 동시에, 닛산으로의 첫 수출을 통해 해외에서도 그 품질과 성능을 다시 한 번 입증 받은 <SM3>도 이번 모터쇼를 통해 그 우수성을 재차 강조하게 된다.

특히, <SM3 드레스업 카(dress-up car)>를 함께 전시하여 제품 컨셉인 “Play”를 20~30대 젊은 신세대들의 개성 넘치는 시각으로 구현했으며, 디젤 엔진의 최대 장점인 높은 연비를 극대화 해 우수한 경제성을 제공한 SM3 디젤 차량도 함께 전시된다.

<르노 F1 머신>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 ‘르노 존 (Renault Zone)’을 마련하여, 2005년 F1 그랑프리에서 컨스트럭터 및 드라이버 부문 모두에서 르노 F1팀에게 우승을 안겨준 <르노 F1 머신>을 전시한다.

특히, 한국 디자이너가 고안한 도깨비불 디자인을 직접 F1 경주차에 적용해, 실제 작년 벨기에 그랑프리에 직접 출전하기도 했던 <르노 F1 머신>은 르노 F1팀의 승리에 대한 강한 집념을 표현하였을 뿐만 아니라, 한국의 이미지와 전통 문화를 세계적으로 알리는 데 기여한 바 있다.

<INS-700> 시뮬레이터 & <SM7 절개차>
또한, 르노삼성자동차의 최신 기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테크놀로지 존 (Technology Zone)>을 구성하여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크놀로지 존>에는 <SM7 프리미에르>에 적용될 최첨단 3차원 네비게이션 시스템인 <INS-700>의 시뮬레이터 전시를 비롯하여, SM7 XE 모델을 3단으로 절개하여 동력 기관 및 세부 인테리어까지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SM7 절개차(cut-away car)>, 그리고 SM 시리즈에 적용된 다양한 엔진들이 전시된다.

이 외에도, 출범 초부터 르노삼성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교육 교재들을 전시하여 자동차 회사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표현했다.

특히, 어린이날에는, 본 프로그램의 부산 지역 시범학교 학생들을 전시관에 초청 할 예정이며, 이 외에도 전시관을 찾는 어린이들에게 교육용 CD와 반사제로 만들어진 이름표 등 교통 안전과 관련한 선물을 제공한다.

또한, <르노삼성자동차와의 우정>을 주제로 가야금 연주, 프랑스 국제 콘테스트 우승팀인 익스프레션 팀의 비보이(B-boy) 댄스, 비트 박스(Beat box), DJ 스크래치 등 과거와 현재가 혼재되고 동서양 문화가 어우러진 역동적인 이벤트를 마련, 전시관을 찾는 관람객들과 부산 시민들에게 즐겁고 유쾌한 시간을 선사하는 한편, SM 시리즈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컨셉을 강조할 수 있는 기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휴대용 PC를 통한 상담 서비스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실시간 상담과 견적서를 제공하고, 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고객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한편, 27일 부산모터쇼 프레스 데이에 참석한 르노삼성자동차 장 마리 위르띠제 사장은 “르노삼성자동차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부산에서 그 동안 성장의 발 자취를 공유할 수 있게 된 점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라고 밝히고, “이번 모터쇼를 통해 르노삼성자동차가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우리의 노력과 비전을 공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험일보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이름 비밀번호
 

malesh
I believe everybody went like Ones New website, reason being things like this site without doubt has a article on quality. I loved read A New content. go on To remain a useful article, I will avail Once more by One additional time. Bless you. male shoe li 2013-04-08
삭제

2013-03-25
삭제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