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 토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금융/증권     펀드     부동산/세무     생활/경제     판례/분쟁조정     건강&Life     뷰티&Life     자동차&Life     여행&Life
홈으로 머니·라이프 뷰티

글자크기 크게 작게  프린트    
   
거친 손을 부드럽게~ 예쁜 손 만들기 프로젝트
[2007-03-13 14:40:00]
 
여성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쉽게 건조해 지는 손이다. 언제나 스트레스 받기 쉬운 환경에 노출되는 손. 하지만 피부 관리 대상 중 가장 후자의 입장에 서는 것이 손이다. 기억하자. 아름다움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여기 촉촉하고 부드러운 예쁜 손을 만들기 위한 기본 법칙과 핸드 케어 방법, 제품들에 관해 자세히 알아보자.


손이 모든 것을 말한다

여자는 손만 봐도 나이는 물론 어떻게 살아왔는지까지 가늠할 수 있다고 한다. 하루면 수십번, 그것도 닦은 손이 채 마르기도 전에 물 닿을 일이 생기니 매번 핸드크림을 챙겨 바르며 호화스런 손을 유지할 수 있는 여자가 얼마나 될까. 요즘은 날씨까지 추워져 손은 더 거칠고 늙어졌다. 하지만 손 주름을 노화 때문에 생긴 ‘어쩔 수 없는’것이라고 떠넘기지 말자. 주름이 많은 것은 그만큼 건조하게 내버려뒀다는 것. 또한 세심한 손 운동이 부족해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손 피부 조직은 아주 섬세해 신체 어느 부위보다 자극에 민감하고 그런 만큼 노화 속도도 빨라 조금만 관리를 소홀히 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늙어 버리는 곳이다. 피부가 얇기로는 눈가 다음이다. 또 가장 사용 빈도가 높아 쉽게 주름이 생긴다. 게다가 손은 얼굴과 함께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자외선에 가장 자주 노출된다. 자외선으로부터 얼굴을 보호하는 데는 다들 관심이 높지만 일을 많이 하는 손은 마치 하녀처럼 홀대를 당하는 것이다.
거친 손의 가장 큰 원인은 무관심이란 말도 과언은 아니다. 뜨거운 물로 손 닦기, 뜨거운 그릇 만지기, 맨손으로 설거지하기. 이런 습관에 익숙해져버린 여자라면 손에 대한 애정도는 일단 미달. 뜨거운 물은 피부 유분을 없애 건조하고 약한 상태로 만드니 미지근한 물이 좋다. 뜨거운 그릇을 직접 손으로 옮기는 것은 연륜이 아니라 손에 대한 혹사다.


예쁜 손을 위한 생활 수칙

첫 번째 수칙은 청결. 손에 남은 세제, 오염물질이 씻겨나갈 수 있도록 손을 자주, 깨끗이 씻는 것이 중요하다.
두 번째는 보습. 손의 피부가 건조해지면 피부의 보호막이 파괴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젖은 손은 수건으로 물기를 가볍게 닦아낸 뒤 보습제나 핸드크림을 발라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해야 한다.
세 번째는 손을 지나치게 뜨겁거나, 차갑게 하는 등 자극적인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 따라서 겨울엔 웬만한 추위에도 장갑을 끼고 외출해야 한다. 화공약품, 강한 알칼리성 세제, 표백제는 물론 고춧가루, 후추, 마늘 등 자극성이 강한 요리 재료도 손을 늙게 하는 원인이다.
네 번째는 자외선 차단. 자외선이 피부 노화의 주범이기 때문이다.
다섯 번째는 우유, 포도주, 쌀뜨물을 이용한 손 관리. 우유, 포도주에는 화장품 원료로 자주 사용되는 AHA와 유사한 성분이 들어 있다. 또 쌀뜨물엔 피부를 하얗게 하는 미백 성분 감마 오리자놀이 함유돼 있다.


올바른 손 클렌징

예쁜 손을 만들어 주는 기초는 얼굴과 마찬가지로 클렌징. 손이라고 해서 대충 씻지 말고 깨끗하게 구석구석 닦아주는 것이 좋다. 먼저 순한 비누로 거품을 충분히 내서 손가락을 하나하나 문지른다. 다시 손가락 두 번째 관절을 엄지손가락으로 원을 그리듯 문질러 주고 손가락 사이사이의 급소도 차례로 눌러주는 동작을 해서 혈의 흐름을 좋게 하고 더러움도 제거한다. 비눗기를 제거한 뒤 두 주먹을 쥐었다 폈다 하는 동작만 몇 회 반복해도 손이 훨씬 편안해진다.
그러나 지나치게 뜨거운 물로 씻거나 자주 손을 씻는 버릇은 오히려 손을 건조하고 거칠게 만들므로 주의, 미지근한 물에 비눗기를 완전히 헹구어낸 후 타월을 이용해 살짝 누르듯이 물기를 제거한다. 한편 손에 각질이 쌓였는데 손을 씻는다고, 핸드크림만 듬뿍 발라준다고 해서 손이 부드러워지는 건 아니다.
각질 때문에 흡수가 제대로 되지 않아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것. 따라서 일주일에 한번은 얼굴이나 바디용 스크럽 제품을 적당량 덜어 손의 각질을 꼼꼼하게 제거해 주도록 한다. 이때 때 타월을 사용해 손의 각질을 밀게 되면 더 건조해질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각질 제거는 이렇게

1 핸드 스크럽 제품이나 보디 스크럽 제품을 써서 손등, 손가락, 팔뚝을 살살 문지른다.
2 미지근한 물로 닦아낸다.
3 핸드크림을 바른다.
4 따뜻한 수건으로 손을 감싸고 5분 정도 둔다.
5 손 전용 보습 크림이나 보습 오일을 바른다.
6 손을 랩으로 감고 그 위에 스팀 타월로 감싼다.
7 다시 한번 랩으로 전체를 감싼다.
8 잠자기 전에 손 전용 크림이나 수분 크림을 바른다.
9 일회용 비닐장갑이나 면장갑을 끼고 잠을 잔다.


혈액순환을 돕는 핸드 마사지

1 먼저 손등에 핸드크림을 바른 후 충분히 스며들 때까지 손가락 끝에서 손목 방향으로 쓸어 올렸다 내렸다 하는 동작을 반복한다.
2 손등의 뼈와 뼈 사이를 눌러주면서 작은 나선형을 그리고 엄지손가락으로 각 손가락의 손톱에서부터 손등까지 원을 그리듯 마사지해 준다.
3 손바닥이 움푹 들어간 부분을 엄지로 힘껏 눌러준 뒤 주먹을 쥐고 다른 손바닥을 강하게 친다.


김지연기자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관련뉴스
[2016-01-02] 특집 (2) / 보험유관기관장 2009년 신년사 - 생·손보협회
[2010-11-15] 설계사 수,'생보↓손보↑'…"교차판매 시들"
[2010-11-05] 한화손보 "전자청약시스템"
[2010-11-02] 저축성보험 규제에 "생·손보업계 갈등조짐"
[2010-11-02] 롯데손보 인사
[2010-11-01] 실손의료비보험, 팔때는 좋았는데…
[2010-11-01] 진단서 과잉발급이 自保손해율 악화 주범"
[2010-08-13] 종합손보사 도약, "첫번째로 선택받는 회사 되겠다"
[2010-08-06] 위기관리능력이 경쟁력, "피할 수 없다면 선택하라"

   이름 비밀번호
 


2017-05-08
삭제
mensho
Maintain the excellent job mate. This web blog publish shows how well you comprehend and know this subject. men shoe lifts http://www.deelsonheels.com/$2099_Dual_Air_Cushioned_Shoe_Lifts/p133745_317500.aspx 2013-04-08
삭제

2013-01-08
삭제

2013-01-07
삭제
Toke
If you wrote an atcrile about life we'd all reach enlightenment. 2013-01-07
삭제

2010-05-12
삭제

푸르덴셜생명, 영업조직 휘청 "성장정체"
新계약 급락… 연이은 '조직확장 프로젝트' 실패 거듭, LP이직 속출 "이번엔 '초대졸 LP 선발' 도마위" [insura.net] 푸르덴셜생명이 한...
참여하기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스페셜리포트
또 다시 재발하는 癌, “‘두 번 보장’으로 치료비 걱정 뚝!”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癌). 암은 한번 걸리면,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의사로부터 완치 판정을 받아도 안심할 수 없다. 암이 다른 곳으로 전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