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1일 금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최신기사     뉴스파일     보험정책     보험종합     생명보험     손해보험     해외동향     보험상품     금융동향     방카슈랑스     사건사고     인사/동정     보도자료
홈으로 뉴스 보험종합

글자크기 크게 작게   PDF보기  프린트    
   
'고객정보 장사' 홈플러스… 일부패소 확정
[2024-05-21 12:00:00]
 
1mm 깨알고지에 2400만건 보험사에 팔아넘겨… 대법 "일부 배상해야"

[insura] 개인정보를 함부로 취급하고 보험사로 팔아넘긴 홈플러스 주식회사에 일부 배상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단이 확정됐다.

다만,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증명하지 못한 대부분 고객의 배상 청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는 강모씨 등 283명이 홈플러스 주식회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원고 일부 승소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대법은 상고심 심리 대상이 된 소비자 중 4명에 대한 배상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나머지의 청구는 "개인정보 제공이 증명되지 않았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법은 "4명에게 정신적 손해가 발생했다고 본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면서도 "나머지 원고의 개인정보가 보험사에 제공됐다는 구체적·개별적 증명이 없는 이상 피고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행위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한 원심을 수긍한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경품행사를 통해 수집한 712만건의 개인정보를 148억원을 받고 보험사에 판매했다.

또 패밀리 카드회원을 모집한다며 개인정보 1694만건을 수집한 뒤 보험사에 83억원에 넘기기도 했다.

특히, 홈플러스가 경품행사에 응모한 고객들로부터 개인정보를 수집하며 행사 응모권 뒷면에 개인정보가 보험사 마케팅 목적으로 활용된다는 내용을 1mm 크기의 작은 글씨로 적어 '깨알 고지' 논란이 일었다.

재판의 쟁점은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홈플러스서 보험사로 넘어갔다는 사실을 누가 증명할지였다.

1심은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점을 증명할 책임이 홈플러스에 있다고 보고 손해배상을 명령했다.

그러나 2심은 '개인정보가 제공됐다'는 점을 소비자들이 증명해야 한다며 이를 증명하지 못한 소비자들에게는 홈플러스가 배상할 필요가 없다고 봤고, 이날 대법원의 판단도 같았다.

대법원 관계자는 "정보처리자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정보주체가 주장·증명해야 한다고 판시한 최초 사례"라고 설명했다.


김무석기자 kms@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토론이 필요하시면 독자토론 요청을 클릭해 주세요.
 이 뉴스는 토론이 필요해요! 독자토론 요청  
   이름 비밀번호
 


신한생명, TM전용 "신한Big플러...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이슈 포커스 방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