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20일 월요일 insura.net
로그인ID/PW찾기회원가입사이트맵
   
 
최신기사     뉴스파일     보험정책     보험종합     생명보험     손해보험     해외동향     보험상품     금융동향     방카슈랑스     사건사고     인사/동정     보도자료
홈으로 뉴스 보험종합

글자크기 크게 작게   PDF보기  프린트    
   
"징벌적 손해배상制 도입"… 'PL보험시장' 확대 전망
[2018-06-14 14:01:10]
 
'환경보건법 개정안'공포 "내년 6월 시행"… '환경성질환 유발사업자'대상 배상한도 확대 "최대 3배↑"

[insura.net] 제2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막기 위해 앞으로 사업자가 사업활동 중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에 의해 환경성질환을 일으킨 경우 피해액 3배 이내의 손해배상 책임이 부과된다.

13일, 환경부는 환경성질환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이 포함된 환경보건법 개정안이 12일 공포돼 내년 6월 12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영표 의원이 대표 발의한 '환경보건법 개정안'은 사업자가 제조한 제품으로 환경성질환이 발생한 경우, 고의·과실 등을 고려해 피해액의 최소 10배를 배상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다만 환경부는 환경유해인자 및 환경성질환의 범위가 매우 광범위한 점과 타법서 징벌적 손해배상 한도를 통상 3배 이내로 규정한 점을 고려해 배상 한도액을 정했다.

배상액 규모는 환경유해인자의 유해성을 비롯한 사업자의 고의성과 손해발생 우려의 인식 수준, 손해발생 저감 노력 등을 고려해 정하도록 했다.

그동안 환경보건법은 오염물질 배출시설 운영 등 사업활동과정에서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 피해를 입힌 경우 그 피해만큼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었다.

환경성질환은 환경유해인자와 상관성이 있다고 인정되는 질환으로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질환 ▲대기오염으로 인한 호흡기·알레르기 질환 ▲석면으로 인한 폐질환 ▲수질오염물질로 인한 질환 ▲유해화학물질로 인한 중독증·신경계·생식계 질환 ▲환경오염사고로 인한 건강장해 등 6개 질환이 해당한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환경보건법 개정은 제조물에만 적용되고 있는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까지 확대된다는 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이는 사업자의 주의 의무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환경성질환 피해자들이 보상을 받을 근거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법안은 제조물책임법(PL법)이다.

PL법은 제조물결함으로 발생한 손해에 대해 제조사 등의 손해배상 책임을 규정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2년부터 시행됐다.

소비자들 역시 '안전성 확보'를 이유로 PL보험에 가입된 제품을 선호하는 등 PL보험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PL보험이 손해배상책임에 대한 보상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도록 청약시 개별 기업의 PL리스크를 평가, 측정된 손배액에 방어비용을 합산하는 식의 보상한도액을 설정, 전부보험으로의 가입을 유도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무석기자 kms@insura.net

저작권은 보험일보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저작권 안내]


 토론이 필요하시면 독자토론 요청을 클릭해 주세요.
 이 뉴스는 토론이 필요해요! 독자토론 요청  
   이름 비밀번호
 


신한생명, TM전용 "신한Big플러...
[인기도서]
금융보험통신 구독신청
도서할인가 418,000원(8.3333333333333%▼)
이슈 포커스 방카
HOT 이슈!
황혼 재혼, 사랑한다면“당당하게”
2000년대 초반 상영된 ‘죽어도 좋아’는 노인들의 뜨거운 성생활을 다룬 영화로 섹스는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노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PDF서비스 | 카드승인조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보험관련기관 | 광고/제휴안내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62길 41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6-28-75384 | 발행인 : 서광식 | 편집인 : 서정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미숙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128 | 등록일자 : 2016.08.08 | 고객센터 : T 02-749-4795(대표)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